Noname

Photo Essay 2008. 2. 21. 18:14
사용자 삽입 이미지
Noname


Nikon FM2, Nikkor AF 85.8D, Fuji Reala 100



Posted by sppon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Line & Light

Photo Essay 2008. 2. 21. 16: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Line & Light

Nikon FM2, Nikkor AF 35.2D, Fuji Superia 400



Posted by sppon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림픽 공원 도착 후 평화의 문 앞에서 누구나 한번 한다는 인증샷~
칼 수평 구도의 결과물에 나름 뿌듯. 이런사진은 광장에 애들이 좀 뛰어놀고 해야 제맛인데 쩝...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창한 날씨 덕에 공연 감상엔 그만이었다.
사진은 고딩둘과 츠자둘이 교차하는 부적절한 순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가 첨으로 간곳은 티켓 교환소. 사람이 너무 많아서 점심부터 먹기로 하고 나중에 다시 오니 좀 줄어있었다. 그 옆은 물품 보관소인데 3000원이나 받아 먹어서 짜증남. 쟈철 보관함은 천원인데. 니미... 돈독이 오른겨?
정중앙 요염한 자세의 츠자는 세로구도 촬영중. 덕분에 우리 영양은 가려진 사진 사이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긴 Blossom House~ 우리가 도착했을 땐 플라스틱 피플이 공연중이었다. 별로 관심이 없어서 냅다 사진만 찍고 Loving Forest Garden으로 이동~
사용자 삽입 이미지

Loving Forest Garden. 이곳은 호수가에 위치한 작고 아담한 무대.
두번 째 달 BARD의 공연중 도착해서 잠시 감상.
생각외로 사람 많았다.ㅡㅡ;
다른 공연장과 거리가 너무 멀어서 이동시 상당히 걸어야 했던게 2% 아쉬웠음.
어이~ 하얀 우산은 좀 접지 그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따라 호수의 분수는 더욱 기운차게 뿜어져 올랐다.
구도가 참으로 애매했던 사진. 광각이 98% 아쉬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은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의 공연.
원래 2인조 밴드라 소규모라는데. 성격이 소심해서 소규모라고 했다는 멘트에 다같이 웃음..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의 보컬(우측 츠자)과 요죠(좌측 츠자). 우측 츠자는 전날 심하게 일잔 꺽은듯 상기된 상태의 쌩얼로 나타나 이목을 집중시킴. 요조는 공연을 위해 잠시 다니러 온 손님 보컬. 자기 홍보에도 열심이었다는 ㅋㅋ. 그리고 우측 기타든 남자는 밴드의 둘 중 하나. 드러머의 나름 간지 주장 제스쳐와 무대매너에 약간 귀여움을 느낄뻔 함. ㅡㅡ;
전체적으로 사뿐한 리듬에 부드러운 곡들로 레시피가 짜여짐. 부담없이 즐기기 좋은 솔직한 밴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메인 공연장인 Mint Breeze Stage로 이동. 잠시 기다림 후에 The Cloud Room 등장. 펩시콜라 CF송으로 유명해 졌다는데 그 송도 모르겠고 비스무리한 노래들만 불러대서 약간 지루했음. 그러나 Paris Match를 보기 위해 좋은 자리 선점하고 매복~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뎌 Paris Match의 무대.
일단 등장부터 관중들의 반응이 심상챦음을 직감!
미즈노 마리의 강렬한 붉은 의상과 보사노바 리듬에 맞춰 움직이는 현란한 발동작(ㅡㅡ;)에 덩실덩실~
역시 미즈노 마리의 목소리는 간드러졌고 리듬은 멋졌다.
(이날 보컬의 몸상태는 갓뎀이었다는 후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점 나간건 그냥 그렇구나 넘어가주길 바람. ㅜㅜ

열광하는 관중들~ 후끈 달아오르는구마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아뤼스트는 누군지 몰라도 쉬는시간에 어디선가 혜성과도 같이 나타나 극소수의 광팬들과 사진을 찍고는 사라짐. 사진 가운데 노란 머플러 한 햏. 누군지 아시는 분 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렝게티.
아프리카 토속음악과 전자기타를 조합한 듯한 스타일의 독특한 그룹.
이즈음 앨범이 발매된다고 했는데 한번 찾아서 들어봐야겠다. 좌측 멤버는 박지성을 닮은 외모로 특히 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 두어곡 부르고는 빅마마의 세션으로 수고해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망의 빅마마 무대.
열정적인 무대 매너와 가창력으로 우리 모두를 압도한...
이날은 자신들의 곡 뿐만 아니라 사제(?) 곡을 선정해서 각자 한곡씩 독무대를 가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막내가  'When I Dream'을 부르는 장면에서 우리는 아니 감동 받지 않을수가 없었다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체념'에서 또한번 소름끼치는 전율을 몸소 체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마지막 공연은 타히티 80의 무대.
관중들은 열광했으니 우린 관중이 아닌듯 감흥이 없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시 조금 넘게 공연보고 여친과 함께 놀부 항아리 갈비 + 와인을 즐긴 후 다음날 공연즐감을 기약하며 마무리. 이날 밤새 술먹고 담날 공연즐감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했다는 후문 ㅡㅡ;;;

촬영정보 : Nikon FM2n + 35.2D, 85.8D + Kodak Portra 160VC, Fuji Superia 400





Posted by sppon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노을

Photo Essay 2007. 8. 24. 00:29



공항의 석양은 언제봐도 멋지다.

Nikon D50 + Nikkor 35mm f2.0
Posted by sppon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黯然

Photo Essay 2007. 7. 25. 10:34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명사]슬프고 침울함









Posted by sppon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 "Betty Blue 37.2℃"의 포스터처럼 인천공항의 하루는 그렇게 저물었다.

[Nikon D50 + Tamron 17-50]




Jevatta Steele의 "Calling You" 는 원래 영화 "바그다드 카페"의 OST 수록곡이지만 나는 왠지 Betty Blue의 포스터와 어울리는 곡이라고 생각한다.

Posted by sppon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Yellow Festival~

Photo Essay 2007. 7. 18. 13:04
아직도 피어오를 꽃망울들이 한참이나 더 남아 있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아지풀도 휴일의 나른한 오후를 만끽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숭아는 붉은 꽃잎에 물들었던 오후.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spponge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sppon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참나리와 노란꽃

Photo Essay 2007. 6. 28. 18:45
참나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꽃은 길가에 지나다 찍었는데 이름을 모르겠네요. 아시는 분 덧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sppon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portno80.tistory.com BlogIcon spponge 2007.06.28 1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노랑이"라네요 ^^

(클릭하면 크게 보인다나 어쨌대나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작부터 희끄무리한 날씨에 습도는 만땅이고 짜증이 지대로였는데 해가 반짝 하는가 싶더니 금새 흐려지고... 노출 맞추기 무쟈게 힘들었던 출사.
결국 오후 늦게 비오는 바람에 접고 돌아왔다. 땀으로 범벅이 된 채로 돌아오는 지하철은 완전 만원 -_- 사당역에서 택시를 탈 수 밖에 없었다.

아래는 같이 나갔던 후배녀석 뽀나스 샷. ^^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sppon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클릭하면 크게보여요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부선 고속도로를 타며 구름과 노을을 만나다


Cardigans - Erase & Rewind



Posted by sppon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클릭하시면 크게 보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종도의 스산한 안개와 비가 조화를 이루던 날

Nikon D50
Tamron 17-50
Posted by sppon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제

Photo Essay 2007. 6. 21. 09: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Nikon D50
Tamron 17-50
Posted by sppon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요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천공항 고속도로를 달리며 바라본 서해의 석양.
따뜻한 태양의 빛깔이 아름답다.
Posted by sppon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은 클릭해서 크게 감상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강휴게소.
경부고속도로를 타고 내려가다보면 '금강'이 내려다 보이는 수려한 경관의 휴게소를 만나볼 수 있다.
금강과 휴게소의 어우러짐이 멋진 곳이다.
Posted by sppon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은 클릭 후 확대해서 감상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 빛이 너무 좋던 토요일.

동네 한바퀴 돌며 담아본 풍경들.

푸른 하늘과 녹색의 싱그러움이 여름을 재촉하듯 나를 부른다.

Nikon D50
Tamron 17-50mm
Posted by sppon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미

Photo Essay 2007. 6. 5. 23:5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파트 장미를 담아봤다.
아침 출근길에 햇살에 비친 장미가 너무 탐스러워 다시 카메라를 가져와 몇컷 찍고는 결국 지각 ㅡㅡ;;

Nikon D50
Tamron 17-50
Posted by sppon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길가에 꽃

Photo Essay 2007. 6. 3. 17:55






Nikon D50
Tamron 17-50
Posted by sppon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느 바에서...

Photo Essay 2007. 5. 22. 15:26











Demien Rice - The Blower's daughter (Acoustic Live)
Posted by sppon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또융이 2007.05.27 0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과 노래가 딱 분위기가 맞네 ㅋㅋㅋ
    근데 소리 넘크다 소리 조절 어케 하냐?

  2. Favicon of https://portno80.tistory.com BlogIcon spponge 2007.05.28 0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리조절은 니 스피커 볼륨을 낮추면 되는거삼 ㅋㅋ

승무

Photo Essay 2007. 5. 21. 19:52
012345678910111213141516


 NIKON D50, NIKOR AF 50MM 1:1.8
Posted by sppong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