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NET 2.0에 VSS로 소스 관리는 하는 환경으로 프로젝트 중이다. CI(Continous Integration) 를 하고자 생각 중에 .NET 에 알맞은 것으로 물망에 오른 것들이
  • Microsoft Team Foundation Server
  • CruiseControl.NET
  • Draco.NET
요런 것들이다. TFS는 .NET 프로젝트에 가장 최적의 기능을 제공하지만 라이센스도 있어야 할 뿐더러 서버 리소스도 많이 먹고 Slq Server 2005도 있어야 한다. 현재 개발서버에 오라클과 웹서비스가 돌아가는데 TFS와 Sql Server 2005까지 깔아서 돌릴려면 무리지 싶다. 더구나 제대로 쓸려면 AD 올리고 TFS와 Sql Server도 별도의 서버에 설치하는걸 권장하는지라 일단 보류...

CruiseControl.NET은 오픈소스이면서도 아주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고 .NET이 아닌 다른 플랫폼 버전도 나와있어서 가장 많이 쓰고 안정성도 입증된 듯 하다. 하지만 요놈은 빌드 구성 파일(ccnet.config) 설정이 무척 까다롭다. 기능이 많으면 사용법이 까다로운 법이리라... 구성 파일 생성해주는 툴이라도 있으면 좀 쉬울텐데... 매뉴얼을 봐도 뭔말인지 와닿지가 않는다. 삽질끝에 빌드 자동화까지는 성공했지만 소스세이프에서 소스를 끌어오는 부분이 잘 안된다. 여러가지 설정하는 것도 좀 번거롭고 해서 좀더 심플한 놈을 찾았다.

바로 Draco.NET이다. 설치하면 웹으로 구성파일 셋팅 및 빌드할 프로젝트 설정까지 가능하게 해준다. 설정도 간단히 몇가지만 해주면 된다. 심플한 것이 맘에 든다 싶었는데 한국어 OS에서는 VSS로 부터의 소스 버전 체크가 안된다. Culture를 "en-US"로 해주면 된다는 글을 보고 해봐도 여전히 안된다. Draco.NET의 소스를 VS.NET 7.1로 열어서 DateTime 포맷을 en-US로 고정해주고 컴파일하여 다시 서비스에 올려봐도 여~전히 안된다. 아~미쳐!

위에 말한 두가지 CI 툴들은 분명 사용자가 왠만큼은 되는 툴들인데 이렇게 레퍼런스 할 만한 리소스가 없다니 참... 어이없음이다. Draco.NET의 Wiki는 DB오류로 접속도 안되고... 개똥도 약에 쓸려면 없다더니... 정녕 개발서버의 부하를 안고 TFS로 가야하나?
Posted by spponge

댓글을 달아 주세요